오버워치 월드컵 결승 리뷰

오버워치 월드컵 결승 리뷰
Spread The News
Share on Facebook
Facebook
Tweet about this on Twitter
Twitter

한국은 세 번째 연속 월드컵에서 다시 한 번 오버워치 세계 1위에 올랐습니다.

한국 선수들은 역대 최고의 우위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취임 시즌 동안 오버워치 리그 정상에 올랐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 많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한국은 Support Custa에서 단독 OWL 참가자와 함께 호주 팀을 상대로 한 편안한 8강전 승리와 함께 결승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한국의 3-0으로 완승을 거둔 가장 큰 탈선은 블리자드 월드에 대한 그들이 보여준 스윕이었습니다. 그들은 호주의 Torbjӧrn에 잘 적응했을 뿐만 아니라, 솜브라를 사용하는 카르페, 트레이서를 사용하는 플레타 등 그들의 DPS 라인의 다양성을 보여주었습니다.

 

UK 테스트

한국에 이어, 영국은 준결승에 진출하기 위해 미국을 상대로 놀라운 패배를 안겨주었습니다.

이는 한국 측에서 가장 어려운 시험으로 귀결되었는데, 그들은 영국이 마지막 순간까지 미루어 각 맵, 킹스로우와 볼스카야 인더스트리에서 2-0의 점수로만으로 영국을 물리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한국은 플레타가 새로 업데이트된 파라와 네팔을 선택하며 그들의 다재다능함을 과시했습니다.

 

중국, 이기지 못하다

최종 결승전에서 한국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재치로 중국에 대항했습니다. 중국과 한국은 서로 협력하여 많은 전략을 세웠으며, 중국은 여전히 킹스로우에서 몇 가지 묘책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이 일리오스를 휩쓸고 난 후, 중국은 솜브라, 둠피스트, 렉킹 볼과 같은 독특한 다이브 기반 방어 전략을 끌어냈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다시 빠른 해결로 트리플 탱커, 트리플 서포트 구성으로 바꿔 가며, 천천히 소리를 내며 마침내 젠야타로 유명한 쪼낙의 궁극적인 최종 시간을 마침내 깨뜨릴 수 있었습니다.

세 번째 맵은 아누비스 사원으로, 한국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중국을 완전히 파괴하여 2-1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최종 맵은 감시 기지: 지브롤터였고, 각 팀은 연장 경기를 했습니다. 중국이 한국의 2배가 넘는 시간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인들은 여전히 또 다른 깨끗한 스윕으로 타이틀을 차지하며, 감당하기에는 힘든 팀이었습니다.

 

그리고 MVP

MVP는 예상대로 오버워치 리그의 첫 시즌 MVP를 받은 선수인 쪼낙에게 예상대로 돌아갔습니다.

쪼낙은 지원 영웅 젠야타에게 천문학적인 DPS 수를 부여한 선수로서, 유의할 점은 그가 주변에서 플레이를 배운 팀원들 없이도 같은 수준의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는지 여부입니다.

그는 MVP로 가는 길에 있을 수 있는 모든 면에서 상대방을 앞지르면서 그의 퍼포먼스로 아주 분명하게 대답했습니다.

하지만, 카르페 역시 그의 기계적 능력과 영웅적 다양성 둘 다로 찬사를 받으면서, 쪼낙이 한국 측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유일한 선수는 아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한국은 영웅 풀, 기계적인 기술, 구성 변경에 대한 빠른 반응 등의 궁극적인 조합을 가진 것을 증명했습니다.

라인업 변경이 즉각적인 효과를 내기 전에 너무 자주 고심하는 것처럼 보였던 이 선수들은 곧 오버워치 리그 시즌 2에 다시 한번 자신의 실력을 과시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